IBM은 IT와 PC 분야에서 세계적인 대기업이다. 그리고 첨단의 블록체인 서비스를 전개하는 블록체인 기업이기도 하다. 예를 들어 IBM의 독자적인 요소를 추가한 하이퍼레저 패브릭(Hyperledger Fabric)을 오픈소스로서 웹 상에 공개하여 블록체인 기술이 어떤 것인지를 개발자만이 아니라 유저가 실제로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IBM에게 있어 블록체인 기술의 개발은 현재진행형이다. 그렇다면 향후 IBM의 블록체인 기술은 암호화폐 시장에 혁신을 일으킬 수 있을까?

 ‘스트롱홀드(Stronghold) USD’를 이용한 실험 

IBM은 법정통화와 호환성을 가진 암호화폐인 페그통화가 다른 암호화폐에 비해 유효한 지불수단인지에 대해 검토 및 연구하고 있다. 페그통화는 법정통화와 등가교환이 가능한 암호화폐이므로 암호화폐의 최대 리스크인 가치변동성에서 자유롭다. 그래서 IBM 입장에서도 블록체인 기술의 실험이나 운용에 쉽게 채용할 수 있는 통화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IBM의 비즈니스용 블록체인 기술은 기업의 서플라이 체인을 트래킹할 때 국제적인 지불을 지원하는 것이다. 그리고 IBM의 국제송금을 위한 블록체인으로는 스텔라와 제휴하여 스텔라의 플랫폼 기능을 사용한다. 스텔라는 개인을 위한 블록체인 송금 플랫폼인데 스텔라 내부의 통화인 루멘스(Stellar Lumens)가 브릿지 통화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다.

또, IBM이 스텔라의 플랫폼 상에서 실험 및 사용할 예정인 통화는 스트롱홀드사가 개발한 페그통화인 ‘스트롱홀드(Stronghold) USD’다. IBM이 진행하는 실험의 목적은 스텔라의 플랫폼을 사용했을 때 가치의 변동성이 없는 페그통화가 유용성을 가지는지에 대한 확인에 있다.

실험에 성공하면 법정통화와 호환성 있는 암호화폐는 블록체인 처리를 끝내고 다른 법정통화로 교환할 수 있게 된다. 그래서 IBM이 제공하는 블록체인은 기존의 시스템에서 송금 시스템의 비용을 대폭 삭감할 수 있게 된다. 또 좀 더 개인 간의 교환에 집중한 거래가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IBM이 진행하는 ‘스텔라 플랫폼과 스트롱홀드 USD를 이용한 실험’은 이제 막 시작되었다. 그러나 IBM의 실험이 성공하는 경우, 암호화폐 시장뿐 아니라 기존의 금융기관에도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IBM의 블록체인 개발상황을 주목해야 한다.

 미래에 IBM의 블록체인 서비스가 확대된다면? 

IBM은 비즈니스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블록체인 서비스를 전개하고 있으며, 그것은 PC나 IT 분야에만 머무르지 않는다. 예를 들어, 물류 분야에서는 삼성의 자회사인 삼성SDS, 식품 분야에서는 세계 최대 수퍼마켓 체인인 월마트와도 제휴했다. 또, 자기증명 등에 연결되는 ID 관리에서는 은행이나 캐나다정부 등과도 이미 연결되어 있다. IBM은 블록체인 기술의 서비스 전개로 세계를 바꾸는 기업 중 하나가 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IBM에 의한 블록체인 기술의 서비스 전개는 최첨단 기술력과 확실한 개발력으로 가능한 것이다. 기업으로서 새로운 기술인 블록체인을 받아들여 비즈니스로 전개한 그 자세는 매우 유연하다고 할 수 있다. IBM은 블록체인 기술 그 자체를 기업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등의 사업도 하고 있고 지원도 잘 이뤄지고 있다.

향후, IBM이 스텔라를 사용한 블록체인 기술을 완성할 경우 틀림없이 기존의 금융 기관이나 송금 시스템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다. 앞서 언급했듯이 IBM에 의한 블록체인 기술의 개발이나 진행은 앞으로도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할 것이다.

 

 

< 저작권자 ⓒ ReStart(http://www.restarting.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