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 이동진 외
발행처 : 더퀘스트
페이지 : 336페이지
발행 : 2017.07.12.
정가 : 15,800원

누구나, 언젠가, 한번쯤 퇴사준비생이 된다

퇴사준비생에게 필요한 건 ‘담력’이 아니라 ‘실력’이다. 취업과 마찬가지로 퇴사에도 실력을 키우기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 회사의 브랜드, 시스템 등에 기댄 실력이 아니라 독자적인 경제생활을 하기 위한 진짜 실력 말이다. 그 중에서도 비즈니스 아이디어와 인사이트를 갖추는 것이 출발점이다. 이 필수조건을 충족시키기 위한 효과적인 방법으로 선진 도시를 들여다볼 것을 제안한다.

도쿄에서 찾은 비즈니스 인사이트

선진 도시에서는 차별적인 콘셉트, 틀을 깨는 사업모델, 번뜩이는 운영방식 등, 남다른 인사이트를 발견할 수 있다. 그래서 미래를 고민하고 실력을 키우려는 퇴사준비생들을 위해 도쿄로 떠났다. 도쿄는 트렌드뿐 아니라 업의 본질에 대한 고민, 기존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재해석, 깊이를 만드는 장인정신 등을 찾아볼 수 있는 곳이다. 서울과 시차가 없지만 전통과 미래를 넘나들며 시간의 차이를 발견할 수 있기에 가까운 미래를 경험할 수 있다. 도쿄를 여행하며 찾은 비즈니스 아이디어와 인사이트를 이 책에서 소개한다. 누구나 한번쯤 가봤을 도쿄에서, 누구도 본 적 없는 도쿄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여행’과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결합하다

독창적인 생각, 틀을 깨는 새로운 관점, 신선한 아이디어, 앞을 내다보는 통찰력…. 많은 사람들이 이러한 능력을 가질 수 있다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것들이 회사 안에서 매뉴얼로 교육될 리 만무하다. 오히려 새로운 공간과 다른 시간 속에서 우리는 더 많은 배움의 기회를 얻게 되는지도 모른다. 여행은 어떨까? 휴식과 더불어 이왕이면 창의적인 ‘관점’을 갖고 돌아볼 수 있다면 금상첨화 아닐까. ‘여행’과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결합한 최적의 콘텐츠 《퇴사준비생의 도쿄》가 그렇다.

왜 퇴사준비생인가?

그런데 왜 제목이 ‘퇴사준비생의 도쿄’인가? ‘퇴사준비생’이란 표현은 ‘취업준비생’에서 파생한 신조어로, 직장인 가운데 퇴사를 고민하며 제2의 커리어나 자기사업을 준비하는 열정적이고 실력 있는 사람들을 가리키는 말이다. 제2의 직업을 고민하는 게 필수가 돼 버린 100세 시대, 평생직장 개념이 사라진 지 이미 오래인 오늘날의 현실에서 우리는 어쩌면 모두가 퇴사준비생인지도 모른다. “사무실에서 보이는 미래가 아닌, 세상 밖에서 보이지 않는 미래를 찾고 싶었다”고 말하는 저자들은 번듯한 직장을 뛰쳐나와 ‘여행 콘텐츠 기획사’를 차려 성공 가도를 달리고 있는 이들이다. 자신들의 직접 경험과 다방면의 치열한 공부 끝에 내놓은 이 책의 첫머리 한 대목이다.

“회사를 그만두고 싶은 이유는 수십 가지지만, 막상 퇴사하기가 어려운 건 경제적 이유 때문이 아닐까요. 돈을 벌 수 있는 ‘실력’이 없는 상황에서, 회사를 나올 ‘담력’을 갖는 건 위험한 일입니다. 그래서 취업을 준비하던 그때 그 이상으로 퇴사에도 준비가 필요합니다. 다만, 스펙으로 증명하며 보여주기 위한 실력이 아니라, 독자적인 경제생활을 위한 진짜 실력이 필요합니다. 실력의 다양한 요소 중에서도 사업적 아이디어와 인사이트를 갖추는 것이 출발점입니다. 무엇을 하고 싶은지, 무엇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을 해야 합니다. 아이디어가 없다고,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하기엔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습니다.” (프롤로그 中)

왜 도쿄인가? – 시차가 없는 곳에서 시차를 발견한 기록

퇴사준비생의 여행, 그 첫 번째 목적지는 도쿄이다. 도쿄는 서울과 시차가 없지만, 전통과 미래를 넘나드는 시차를 발견할 수 있는 곳이다. 단, 너무 트렌디해서 유행을 타거나, 인테리어만 돋보이거나, 북적대기만 하는 핫플레이스는 제외했다. 도쿄에는 트렌드뿐만 아니라 업의 본질에 대한 고민, 기존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재해석, 깊이를 만드는 장인정신, 차이를 만드는 디테일 등을 찾아볼 수 있기 때문이다. 퇴사준비생이 사업적 아이디어와 인사이트를 압축적으로 얻을 수 있는 최적의 장소가 아닐 수 없다.

“10년 후의 변화를 예측하기보다, 10년 뒤에도 변치 않는 걸 고민하라”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의 조언이다. 대기업뿐 아니라 자기만의 비즈니스를 만들어나갈 때도 유효한 메시지이다. 도쿄는 트렌드를 선도하는 도시이지만, 트렌드를 벤치마킹하려는 건 아니다. 이 책은 10년이 흘러도 변하지 않을 5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도쿄의 고민과 진화를 관찰하고 기록한다.

발견 · 차별 · 효율 · 취향 · 심미

퇴사준비생을 위한 키워드이자, 도쿄를 들여다보는 렌즈다. 기업은 시간의 흐름과 관계없이 새로운 시장을 ‘발견’하려 하고, 경쟁자들과 ‘차별’화하려 하며, ‘효율’적 방식으로 운영하려 한다. 또한 고객들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이해하려 하고, 기왕이면 ‘심미’성을 추구하려 한다.

시대와 지역과 규모에 따라 성공 방식은 달라도, 방향은 같다. 위와 같은 5가지 키워드를 기준으로 찾아낸 25개 스폿에는 남다른 비즈니스 인사이트가 가득하다. 커피를 공짜로 팔아도 돈버는 카페, 요리사 없이도 150여 가지의 안주를 내놓는 선술집, 세상에 없던 경매를 시작한 고깃집, 쓸모없는 땅의 쓸모를 찾은 렌터카 회사, 디지털 시대에 아날로그는 어떻게 살아남아야 하는지를 보여준 100년 된 문구점 등 흥미로운 이야기가 많다. “누구나 한번쯤 가봤을 도쿄에서, 누구도 본 적 없는 도쿄를 만나게 될 것”이라고 저자들은 자신 있게 말한다.

미래를 고민하고, 새로운 도전을 꿈꾸는 이들을 위하여

이 책은 퇴사를 장려하기 위한 목적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퇴사’라는 단어를 전면에 내세운 것은, 주체적이고 주도적인 삶을 살기 위해서는 마지막이 있다는 사실을 인지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회사 생활의 끝인 퇴사를 준비하는 것은 퇴사 이후의 삶을 위해서이기도 하지만, 회사를 다니고 있는 현재의 삶을 더 가치 있게 만들기 위해서이기도 하다. 내일의 안녕만큼이나 오늘의 안녕을 위해서도 퇴사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는 의미. “그래서 퇴사는 장려할 일이 아니지만, 퇴사 준비는 권장할 만한 일”이다. 누구나, 언젠가, 한번쯤 퇴사준비생이 되어야 하는 이유이다.

“결국 《퇴사준비생의 도쿄》는 미래를 고민하고, 새로운 도전을 하는 사람들을 위한 책입니다. 회사 생활을 하며 자유 의지와 영혼을 잃어가는 직장인들이 다시 꿈을 꾸고 더 건강한 자신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 자극제이자, 퇴사를 고민할 때 사업적 아이디어와 인사이트를 키울 수 있는 참고 자료이자, 당장에 퇴사 계획이 없더라도 각자의 자리에서 더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어가려는 사람들을 위한 응원의 메시지이기도 합니다.” (에필로그 中)

 

<자료제공 : 더퀘스트>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