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창업자 양성과 창업 저변 확대를 지향하는 ‘대한민국 창업리그’가 지역리그를 마무리하고 ‘도전! K-스타트업 2017’에 출전할 최종 40팀을 선발했다.

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과 창업진흥원(원장 강시우)은 7월 12일부터 13일까지 이틀간에 걸친 126팀의 피칭경연을 통해 40대 1의 치열한 경쟁을 뚫은 최종 40개 창업팀을 선발하고, 4개 부처(중소기업청, 미래부, 교육부, 국방부)가 경연을 펼치게 될 ‘도전! K-스타트업 2017’의 출전 준비를 마무리했다.

금년 대한민국 창업리그는 지난 3월부터 총 1,599팀이 신청(지역별 리그 1,140팀, 플랫폼별 리그 459팀)하였고, 이중 전국을 5개 권역의 나누어 지역별 창업리그를 펼쳤으며, 팁스(TIPS) 프로그램, 청년창업사관학교, 창업선도대학 등의 창업지원기관과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추진한 의약․바이오 경진대회,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이 직접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찾아가는 투자 IR’ 등의 플랫폼별 특별리그를 통하여 총 126팀의 우수 창업자를 선발했다.

7월 12일, 13일 양일에 걸쳐, 앞서 지역리그와 플랫폼별 리그를 통과한 126팀에 대해, 보유역량과 기술성, 사업성 등을 토대로 3분 발표, 3분 질의응답의 실리콘밸리식 피칭 경연을 거쳐 최종 40팀을 선발했다.

한편, 중소기업청은 이번 달 26일(수) 팁스타운에서, 최종 40팀 중 우수 16팀을 대상으로 ‘파이널 피칭(Final Pitching)대회’를 열고 상위 8팀을 선발하여 총 68백만원의 상금과 상장을 수여하고 그간의 혁신노력을 격려할 계획이다.

아울러, 4개부처 통합 「도전! K-스타트업 2017」은 총상금 5억 8천만원을 걸고 9월부터 본격적인 경연이 펼쳐질 예정이며, 총 100팀(중기40, 미래40, 교육10, 국방10)의 창업기업이 본선에 올라 경연을 거쳐 총 10팀까지 압축되며, 11월말에 열릴 왕중왕전에 최종 순위가 결정된다.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