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은 2009년 탄생했고 그것을 지원하는 기술인 블록체인도 함께 전 세계에 알려졌다. 하지만 당시에는 연구가든 전문가든 블록체인 기술의 가능성을 예측하기란 불가능했다. 현재 블록체인 기술은 금융 분야에 머무르지 않고 부동산과 물류, 헬스케어, 의료, 공유경제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응용되어 파일럿 프로젝트가 전 세계적으로 실시되고 있다. 블록체인으로 인해 산업에 변화가 일어날 수 있음을 의미하며 이것은 창업가에게는 일종의 기회가 되기도 할 터. 사람들이 창업하기 쉬운 환경이 갖춰지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속속 생겨나고 그 혜택은 또 사회에 환원될 것이다. 이제 창업가에게 블록체인 기술의 이해는 필수불가결해질지도 모른다. 여기에서는 향후 블록체인이 창업가에게 미치게 될 영향에 대해 살펴본다.

 경력 증명 

블록체인 기술은 경력(아이덴티티)을 증명하는 수단으로 인식되고 있다. 특히 HR 영역에서 구직자의 경력을 확인하는 수단이 될 수 있다. 지금까지는 구직자에 관한 정보를 모두 검증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프로세스였다. 창업가가 그런 부담을 안는 것은 힘든 일이다. 그러나 블록체인을 이용하면 경력 정보가 정확하고 상세하게 저장되어 곧바로 확인할 수 있다. 블록체인은 창업가의 채용 프로세스를 효율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고 창업가는 본질적인 사업에 보다 집중할 수 있을 것이다.

 스마트 컨트랙트로 비용 절감 

블록체인 기술의 하나인 ‘스마트 컨트랙트(계약)’에 대해 들어봤을 것이다. 스마트 컨트랙트는 법률에 기초한 계약과 비슷한데, 디지털로 온라인과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다는 점에서 특징적이다. 스마트 컨트랙트는 법적 조건을 프로그램화하여 자동으로 집행할 수 있다. 따라서 법적 계약에 필요했던 제3의 기관이 필요 없어지므로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또 스마트 컨트랙트는 네트워크 전체로 분산되어 있으므로 당사자는 법적 조건을 부정할 수 없다. 창업가는 고객이나 파트너와 다양한 합의를 해야 할 때가 있는데 스마트 컨트랙트를 이용하여 이런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서플라이체인 검증 

서플라이체인 매니지먼트(SCM)와 블록체인 기술은 궁합이 매우 좋다. 모든 서플라이어는 블록체인에 상품 데이터를 입력하고 특정한 상품에 문제가 있으면 서플라이체인을 거슬러가서 원인 지점을 간단하게 추적할 수 있다. 블록체인의 정보는 네트워크 상의 다수의 노드(유저)에 의해 검증되므로 서플라이어는 상품의 결함을 부정할 수 없다. 따라서 만약 창업 모델에 서플라이체인이 존재한다면 그 프로세스를 효율적으로 매니지먼트할 수 있게 된다.

 펀드레이징(자금 조달) 

창업가가 사업할 때 직면하는 과제 중 하나로 자금 조달 방법이 있다. 기존의 대출 거래에서는 최저 예금이나 금리와 같은 숨겨진 비용이 존재한다. 벤처캐피탈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면 문제가 쉽게 해결될 것처럼 보이지만, 그 장벽이 높고 경영에 간섭을 받을 우려도 상존한다. 그렇다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자금 조달인 ICO(Initial Coin Offering)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다. ICO를 통하면 전 세계의 투자가로부터 자금을 효율적으로 모을 수 있다. 다만 국내와 중국의 경우 ICO를 통한 자금 모집이 현재까지는 불법이다.

 투명성 높은 거버넌스 

창업가는 블록체인 기술을 응용해 중앙집권적 구조가 아닌 분산형으로 투명성 높은 거버넌스를 실현할 수 있다. 이에 의해, 직원이나 이해관계자에게 의사결정 프로세스를 명확하게 보여주고 이해를 받을 수 있으며 협력을 이끌어내기도 쉬워진다. 또 조직이 확대된다 하더라도 투명성 높은 거버넌스에 의해 조직 전체를 매니지먼트하기 쉬워진다.

 

 

< 저작권자 ⓒ ReStart(http://www.restarting.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Comments are closed.